[완료] 에제키엘서 1장
은하수 , 등록일 : , 조회 : 1,514


에제키엘이 환시를 보다
1. 제삼십년 넷째 달 초닷샛날이었다. 나는 유배자들과 함께 크바르강 가에 있었다. 그때 하늘이 열리면
    서 나는 하느님게서 보여 주시는 환시를 보았다.
2. 그달 초닷샛날, 곧 여호야킨 임금의 유배 제오년에,
3. 주님의 말씀이 칼데아인들의 땅 크바르 강 가에 있는, 부즈의 아들 에제키엘 사제에게 내리고, 주님의
    손이 그곳에서 그에게 내리셨다.
 
주님의 발현
4. 그때 내가 바람보니, 북쪽에서 푹풍이 불어오면서, 광채로 둘러싸인 큰 구름과 번쩍거리는 불이 밀려
    드는데, 그 공채 한가운데에는 불 속에서 빛나는 금붙이 같은 것이 보였다.
5. 또 그 한가운데에서 네 생물의 형상이 나타나는데, 그들의 모습은 이러하였다. 그들은 사람의 형상과
    같았다.
6. 저마다 얼굴이 넷이고, 날개도 저마다 넷이었다.
7. 다리는 곧고 발바닥은 송아지 발바닥 같았는데, 광낸 구리처럼 반짝거렸다.
8. 그들의 날개 밑에는 사방으로 사람 손이 보였고, 네 생물이 다 얼굴과 날개가 딸로 있었다.
9. 그들의 날개는 서로 닿아 있으면서, 나아갈 때에는 몸을 돌리지 않고 저마다 곧장 앞으로 갔다.
10. 그들의 얼굴 형상은 사람의 얼굴인데, 넷이 저마다 오른쪽은 사자의 얼굴이고 왼쪽은 황소의 얼굴이
      었으며 독수리의 얼굴도 있었다.
11. 이것이 그들의 얼굴이었다. 그들의 날개는 위로 펼쳐진 채, 저마다 두 날개는 서로 닿고 다른 두 날개
      는 몸을 가리고 있었다.
12. 그들은 저마다 곧장 앞으로 나아가는데, 몸을 돌리지 않고 어디로든 영이 가려는 곳으로 갔다.
13. 그 생물들 가운데에는 불타는 숯불 같은 것이 있었는데, 생물들 사이를 왔다 갔다하는 횃불의 모습
      같았고, 그 불은 광채를 낼 뿐만 아니라, 그 불에서는 번개도 터져 나왔다.
14. 그리고 생물들은 번개가 치는 모습처럼 나왔다 들어갔다 하였다.
15. 내가 그 생물들을 바라보니, 생물들 옆 땅바닥에는 네 얼굴에 따라 바퀴가 하나씩 있었다.
16. 그 바퀴들의 모습과 생김새는 빛나는 녹주석 같은데, 넷의 형상이 모두 같았으며, 그 모습과 생김새
      는 바퀴 안에 또 바퀴가 들어 있은 것 같았다.
17. 그것들이 나아갈 때에는, 몸을 돌리지 않고 사방어디로든 갔다.
18. 바퀴 테두리는 모두 높다랗고 보기에 무서운 데다, 그 네 테두리 사방에 눈이 가득하였다.
19. 그 생물들이 나아가면 그 곁에서 바퀴들도 나아가고, 생물들이 땅에서 떠오르면 바퀴들도 떠올랐다.
20. 어디로든 영이 가려고 하면, 생물들은 영이가려는 그곳으로 가고, 바퀴들도 그들과 함께 떠올랐다.
      그 바퀴들 안에 생물의 영이 있었기 때문이다.
21. 생물들이 나아가면 바퀴들도 나아가고, 생물들이 멈추면 바퀴들도 멈추었다. 또 생물들이 땅에서 떠
      오르면 바퀴들도 그들과 함께 떠올랐다. 그 바퀴들 안에 생물의 영이 있었기 때문이다.
22. 그 생물들 머리 위에는 빛나는 수정 같은 궁창의 형상이 무섭게 자리 잡았는데, 그들 머리 위로 펼쳐
      져 있었다.
23. 그 궁창 밑에서 생물들은 두 날개를 서로 맞닿게 펴고, 나머지 두 날개로는 몸을 가리고 있었다.
24. 그들이 나아갈 때에는 날갯소리가 들리는데, 마치 큰 물이 밀려오는 소리 같고 전능하신 분의 천둥소
      리 같았으며, 군중의 고함 소리, 진영의 고함 소리 같았다. 그러다가 멈출 때에는 날개를 접었다.
25. 그들 머리 위에 있는 궁창 위에서도 소리가 들려왔다. 그러다가 멈출 때에는 날개를 접었다.
26. 그들의 머리 위 궁창 위에는 청옥처럼 보이는 어죄 형상이 있고, 그 어좌 형상 위에는 사람처럼 보이
      는 형상이 앉아 있었다.
27. 내가 또 바라보니, 그의 허리처럼 보이는 부분의 위쪽은 빛나는 금불이와 같고, 사방이 불로 둘러싸
      인 것 같았다. 그리고 그의 허리처럼 보이는 부분의 아래쪽은 불처럼 보였는데, 사방이 광채로 둘러
      싸여 있었다.
28. 사방으로 뻗은 광채의 모습은, 비 오는 날 구름에 나타나는 무지개처럼 보였다. 그것은 주님 영광의
      형상처럼 보였다. 그것을 보고 나는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렸다. 그때 나는 말씀하시는 분의 소리를
      들었다.

* 최종수정일 :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
 
     
주소바